알라딘 전자책

검색
피규어 아티스트 쿨레인의 토이 스토리 - No Life without Toy (커버이미지)
알라딘

피규어 아티스트 쿨레인의 토이 스토리 - No Life without Toy

이덴슬리벨

쿨레인 지음

2015-10-26

대출가능 (보유:1, 대출:0)

책소개
저자소개
목차
세계인을 6분의 1 세상으로 초대한 피규어 아티스트 쿨레인의

오리지널 캐릭터 제작 스토리와 국내외 전시회 이야기



세계적인 피규어 아티스트인 쿨레인(Coolrain, 본명 이찬우) 앞에는

‘세계 최고’, ‘국내 피규어 시장의 선구자’라는 이름이 늘 따라붙는다.

열정 하나로 시작해 숱한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더 큰 도전으로 돌파구를 찾아냈고

마침내 글로벌 기업들이 가장 함께 일하고 싶어 하는 작가가 되었다.



쿨레인(CoolRain, 본명 이찬우)은 국내는 물론 해외 브랜드와 아티스트들의 러브콜을 받는, 독보적인 피규어 작가다. 독특한 캐릭터와 개성적인 스타일을 피규어에 녹여내기로 유명한 그는 2007년 ‘몬스터즈 크루(Monsterz Crew)’를 시작으로 12인치 액션 피규어를 선보였으며, 그 뒤로 나이키·리복·푸마·컨버스·삼성·LG 등의 글로벌 기업들과 한국의 대표적인 힙합 레이블인 아메바컬쳐, 〈월레스 앤 그로밋〉으로 유명한 영국의 아드만 스튜디오(Aardman Studio)와 협업하였다.

《피규어 아티스트 쿨레인의 토이 스토리》에는 쿨레인의 지난 10년간의 발자취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그가 창조한 다양한 작품들의 탄생 배경과 제작 스토리, 그리고 국내는 물론 독일, 프랑스, 중국, 필리핀, 타이완 등지에서 열린 전시회 이야기까지 모두 담았다.

또한 피규어와 아트 토이 제작에 관심 있는 사람을 위해 토이 제작 과정을 따라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아트 토이(NBA 시리즈), 12인치 액션 피규어(덩키즈 시리즈), 신발(스니커즈)을 만드는 과정을 일일이 사진과 함께 배열해 설명했고, 제작할 때 필요한 준비물(재료 및 공구)과 주의사항은 물론, 각 작업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문제점들까지 꼼꼼히 짚어주었다.

피규어를 자세히 보여주기 위해 큰 판형으로(크라운 변형판)으로 편집·제작했으며, 본문 뒤쪽에는 쿨레인의 모든 작품들을 볼 수 있도록 사진과 더불어 작품 색인을 만들어두었다. 그의 작품들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또한 어떤 방식으로 작가의 아이덴티티를 이어가고 있는지 그 발자취를 따라가 볼 수 있을 것이다.



<B> 출간 의의



‘아이의 감성(Kid)과 취향을 가진 어른(Adult)’을 의미하는 키덜트(Kidult) 문화가 대세다. 대표적인 장난감이 바로 레고, 프라모델, 피규어 등이다. 문화를 넘어 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키덜트 관련 시장 규모는 연간 5,000억~7,000억 원 정도로 추산되며, 매년 20~30%씩 성장 중이다. 하지만 키덜트 산업을 이끄는 국내 아티스트들을 꼽으라면 선뜻 답하기 어렵다. 대부분의 제품들은 미국, 일본, 홍콩, 유럽 등지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나 업체가 만든 것이고, 국내 제품은 아주 소수다. 그만큼 국내 키덜트 산업의 기반이 아직은 열악하다는 의미다. 다행히 최근엔 몇몇 국내 아티스트들의 활약으로 키덜트족의 관심을 끄는 데 성공했는데, 그 중심에 ‘쿨레인’과 ‘쿨레인스튜디오’가 있다.

이 책은 쿨레인의 다양한 작품들을 모으는 수집가들에게는 작품의 제작 스토리를 알 수 있는 반가운 책이며, 피규어 아티스트의 진로를 희망하는 지망생들에게는 좋은 꿈 길잡이가 될 것이다. 그는 자신의 발자국을 보고 따라오는 후배들을 위해 피규어 제작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은 물론 외국 브랜드들과 협업할 때 참고할 점들까지 자세하게 이야기해주고 있다.



<B> 이 책의 특징 및 가치</B>



<B>오늘의 쿨레인을 있게 만든 원동력은

‘재미’와 ‘도전정신’이다</B>

비보이를 형상화한 ‘몬스터즈 크루’, 농구하는 원숭이를 콘셉트로 만든 ‘덩키즈’, 픽시 자전거를 모티프로 한 ‘C.C.F.C’, NBA 슈퍼스타가 주인공인 ‘NBA 아트 토이’, 슈트와 마스크(탈)가 조화를 이룬 ‘미스터(Mr.)’, 아메바컬쳐 소속 가수들을 모델로 삼은 ‘아메바후드’ 등 지난 10여 년간 쿨레인이 탄생시킨 시리즈는 해외 마니아들에게 먼저 인정을 받았고, 이후 국내에도 많은 팬이 생겨났다.

이 책은 국내 피규어 아티스트의 작품집으로는 거의 첫 책으로, 쿨레인의 작품 활동 기록을 시리즈별로 따라가다 보면 국내 피규어&아트 토이 시장의 발전과 현황까지 알 수 있다.

그는 피규어 관련 학과나 학원도 없던 시절, 거의 독학으로 배우다시피 했다. 하루에도 몇 번씩 때려치우고 싶은 생각이 불쑥불쑥 올라올 정도로 힘든 과정이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그때 마침 운명처럼 다가와 손을 내밀어준 곳이 나이키코리아다. 그는 자신에게 온 일생일대의 기회를 놓치지 않았고, 퀄리티 높은 작품으로 인정받아 꿈에 그리던 NBA와의 콜라보레이션도 성사시킬 수 있었다. 지금의 쿨레인만 알고 있는 사람들은 그가 걸어온 길이 탄탄대로라 생각하기 쉽지만, 절대 그렇지 않았다. 오늘날의 명성을 얻기까지 그야말로 숱한 시행착오를 거쳤고, 매순간 최선을 다해 퀄리티 높은 작품을 결과물로 내놓았기에 다음, 그다음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고 그는 말한다.

현재 쿨레인은 핸드메이드 피규어 아티스트로 머물러 있지 않고, 아트 토이 전시 기획자로서 활동하면서 동료와 후배들에게 더욱 수준 높고 다양한 전시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대중과 소통하기 위해 전시회뿐 아니라 강의 프로그램에도 강연자로 나서서 실제로 피규어를 만져보고 만들어볼 수 있게 하는 다양한 문화 활동에도 힘쓰고 있는데, 그러한 쿨레인의 토이에 대한 애정과 열정이 이 책 속에도 그대로 담겼다.


공지사항

등록된 공지사항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